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수 은가은이 임재범 30주년 기념 헌정음반에 참여했다.

은가은이 27일 정오 임재범의 30주년 기념 음반 ‘애프터 더 선셋-화이트 나잇'(after the sunset: White Night)에 헌정곡 ‘사랑’을 발매했다.

임재범의 기념 음반은 신곡과 리메이크, 후배들의 헌정곡들로 구성됐다. 많은 후배 가수들이 이 프로젝트에 기꺼이 참여하며 임재범의 30년 음악적 발자취를 기념하고 존경을 표했다. 은가은은 깊은 감성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헌정곡 ‘사랑’을 임재범에게 헌정하며 존경의 마음을 나타냈다. 특히 애절한 느낌을 주는 은가은 스타일의 사랑은 가요계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공개된 윤도현, 이홍기, 김태우, 박완규, 소향, 앤, 밴드 몽니의 김신의가 참여했다.

은가은은 “존경하는 임재범 선배님과 함께하는 앨범에 참여하게 되어 정말 영광스럽고 기쁘다. 어렸을 적 임재범 선배님의 노래를 정말 많이 들으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며 “선배님과 같은 길을 걷는 가수로서 좋은 곡들을 많이 부르고 싶다. 많은 관심과 사랑 바란다”고 전했다. 또 은가은은 임재범이 발매한 음반 ‘애프터 더 선셋: 화이트 나잇’과 개최되는 동명의 전국 투어 콘서트에 게스트로 무대서며 빠짐없이 모든 콘서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은가은은 지난 2014년 직접 SNS를 통해 공개한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의 OST ‘렛잇고'(Let It Go) 커버송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영상은 약 40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그 해 3월에는 SBS’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을 선사, 시선을 끌었다. 이후 싱글음반 ‘Late Bloomer’를 발매했고 올해에는 각종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가능성을 입증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HYP 엔터테인먼트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장훈' [공항에 가는 날 (Duet With 은가은)]

이미지

 


 '김장훈' 이 오래간만에 "나와 같다면" 과 같은 정서를 물씬 느끼게 하는 '김장훈' 표 발라드곡 "공항에 가는 날" 을 발표하였다. 이 곡은 '김장훈' 의 실제 경험을 노랫말화 시킨 것이기도 하며 누구나 한 번쯤 겪어보았을 듯한 상황으로써 헤어진 연인을 생각하며 외국으로 떠나는 마지막 경계선으로 표현되는 공항을 매개체로 하여 마음속 깊이 눈물 흘리며 가슴에 묻고 떠나는 이별의 아픔을 '김장훈' 의 독특한 중저음 컬러와 감성 보컬로 담담하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JTBC 끝까지 간다와 MBC 복면가왕에서 '꼬마마법사 아브라카다브라' 로 출연하여 세간을 깜짝 놀라게 만든 신예 뉴라이징 스타 '은가은' 의 애절하고도 파워풀한 보이스의 조합이 절묘하게 이루어진 듀엣곡이다. 곡의 작업은 '임창정' 의 "흔한노래" 와 '케이윌' 의 "Love Affair" 등을 작곡한 유명작곡가 그룹 '슈퍼터치 ('이현배', '이호승', '배민준')' 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 편곡 등을 직접 담당하였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복면가왕’ 마법사의 ‘그대에게’ 무대에 극찬이 쏟아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5대 가왕 자리를 놓고 펼치는 4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이 그려졌다.

이 날 펼쳐진 명탐정 콜록과의 2라운드 대결에서 마법사는 ‘그대에게’를 선곡했다. 마법사는 파워풀한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마법사의 무대를 본 후 김종서는 “정말 좋은 무대였다”라며 “특히 좌중을 압도한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김구라 역시 “마법사는 굉장히 영리하다”며 “무대에서 끼가 정말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마법사는 가왕 결정전에서 코스모스에게 패배해 가면을 벗었다. 마법사의 정체는 가수 은가은이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Never Say Goodbye 앨범이미지

 

2015년 7월 JTBC '백인백곡 - 끝까지 간다' 에서 혜성과 같이 등장한 이후,

MBC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OST "슬픈 바람"으로 각종 음악차트를 휩쓸며 애절한 보이스의 감성 보컬리스트로 거듭난

 '은가은'양의 새로운 시도!

 

미디엄 템포의 "Never say goodbye"는 바로크스케일에 클래식과 힙합의 조화로운 만남을 시도한 곡으로

2005년 드라마 '마이걸'에서 마리오가 불렀던 오준성 음악감독님의 곡을 '은가은'양의 보이스로 리메이크하여 발표하게 되었다.

마이애미 사운드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서 악기연주와 스케일을 구성하여 드럼리듬과 클래식과의 조화를 이루게 한 것이 편곡의 포인트이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가고 있는 '은가은'양의 소울풀한 감성이 잘 묻어나는 곡으로 그녀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밤을 걷는 선비_자켓.jpeg

 

 

[밤을 걷는 선비 두 번째 OST] "슬픈 바람" 공개! 감성 보이스의 주인공은 '끝까지 간다'로 화제 모은 '은가은' 'OST 히트 제조기  '오준성' 이 신인 '은가은' 과 어떤 시너지 보일지 관심 '은가은' 성숙 보이스 앞세워 차세대 OST 여왕 예약

본격적으로 시청률 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의 두 번째 OST 가 공개된다. 지난주 '장재인' 이 부른 첫번째 OST "비밀 낙원" 이 공개돼 드라마의 인기 상승에 힘을 더한 "밤을 걷는 선비" 가 OST의 두 번째로 애절한 슬픈 발라드 곡인 "슬픈 바람" 을 공개했다.

"슬픈 바람" 은 애절한 피아노 선율과 서정적인 스트링 연주가 아름다운 곡으로 흡혈귀와 인간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슬픔을 노래한 정통 발라드 넘버다. 김성열 (이준기 분)과 조양선 (이유비 분)을 비롯, 이들과 얽힌 등장인물들과의 애절한 감정라인 속의 안타까움과 슬픔을 대변하며 극의 흐름을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슬픈 바람" 을 부른 주인공은 신인 가수 '은가은'. 최근 JTBC 프로그램 "백인백곡 - 끝까지 간다" 에서 폭풍 가창력으로 주목을 받은 '은가은' 은 "슬픈 바람" 에서는 성숙한 보이스로 표현한 절제된 감성미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밤을 걷는 선비" 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전파를 탄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은가은' [비 오는 이런 날에]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파워풀한 노래.

 

어릴 적에는 각종 성악 콩쿨에서 대상을 입상할 만큼 성량이 좋았고, 졸업 후 '락 밴드' 리드보컬로 활동을 하다 2013년 "drop it"으로 댄스 가수로 데뷔, "2014년 "Late Bloomer : 수록곡 Baby Baby, 기억하잖아"등의 앨범을 발표하고, 2014년 "Let it go" 의 Cover곡으로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한국 내 돌풍을 일으켰던 장본인 '은가은' 이 2015년 여름, 대중들의 가슴에 촉촉하게 스며들 감성적인 발라드 "비 오는 이런 날에"를 들고 돌아왔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호소력 짙은 음색을 가진 은가은의 목소리는 2015년 최고의 떠오르는 보컬리스트로 대중들의 가슴 깊이 스며들 것이다. "비 오는 이런 날에" 는 '신승훈', '강타', '이석훈' 에 이어 "별에서 온 그대", 최근 "파랑새의 집" 등 많은 보컬리스트 및 OST 작업을 해오고 있는 프로듀서 '인영훈' 의 곡으로, String 의 중후한 Sound와 '은가은' 의 절제된 힘있는 목소리가 돋보이는 드라마틱한 발라드 곡이다.

 

특히, 전반적인 두터운 String Voice와 Piano, Nylon Guitar가 맞물려 클래식한 감성을 더해주고 있고, 그 위에 청량한 기타의 Crunch Sound가 더해져 감정의 완급을 적절히 조절하고 있다. Bridge Part에 피아노, 기타를 제외한 모든 악기가 빠짐으로써 감성을 반전시키는 효과를 내고 있는 것도 지루해 질 수 있는 사운드의 반복에 제동을 걸어 듣는 재미를 더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가사는 제이세라, 차니스, 케미, 벤티 등 프로듀서 및 작곡, 작사가로 그 저변을 넓혀가고 있는 프로듀서 ‘백일하’의 작품이다.

세션으로는 현재 '다루별' 의 이름으로 개인 앨범 및 뉴에이지 앨범 및 연주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는 인영훈이 직접 서정적인 피아노를 연주하였고, 기타는 초신성, B1A4, 블락비, BAP, 전인권, 조성모 등 국내 최정상급 아이돌과 보컬리스트들의 공연세션 및 레코딩 세션으로 활동하고 있는 '안지훈' 이 연주해 주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